黃권한대행, 특검연장 불승인 결정...특검 28일 마무리

노회찬 “도둑이 파출소 강제 폐쇄시킨 꼴”
기사입력 2017.02.27 12: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황교안 권한대행 국무총리 측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승인하지 않겠다고 27일 밝혔다.

황 권한대행 측 홍권희 총리 공보실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 정부 서울청사에서 공식 브리핑을 통해 황 권한대행이 특검연장을 승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황 권한대행의 특검연장 불승인 결정은 지난 16일 특검으로부터 수사기간 연장요청을 받은 지 11일 만에 나왔다. 황 권한대행 측은 그동안 “특별검사의 수사 진행 상황을 지켜보면서 관련법에 따라 면밀하게 검토 중"이라는 입장만을 밝혀왔다. 이번 불승인 결정으로 특검은 오는 28일 공식 활동을 마무리해야 한다.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_황 대행 페이스북

황 대행의 특검 연장 불승인 결정에 야권은 일제히 반발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유감이다"라면서 "오전 10시 의총에서 대응책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대전 동구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승인을 불허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황 권한대행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성토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박영수 특검을 강제해산시키는 폭거, 도둑이 파출소 강제 폐쇄시킨 꼴”이라고 직격했다.

반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황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 불수용 방침에 대해 “특검을 무한정 계속할 수 없기 때문에 이제는 마무리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특검이 다 하지 못한 수사는 본인들이 한정된 시일 내 선택과 집중을 하지 못한 것”이라며 “미진한 부분은 검찰이 수사하면 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황 대행의 입장에 정 대표는 “특검 연장은 황 대행의 고유 권한”이라며 “황 대행은 부당한 협박과 압박에 굴하거나 흔들리지 말고 오로지 국익을 위한 단호한 결정을 내려야 하며 저희는 이 결과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동주 기자 djlee@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