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사드 돌려보내는 문제 포함해 법적절차 살펴야"

대통령기록물 열람 "야당과 필요한 부분 협의할 생각"
기사입력 2017.05.17 12: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17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해 "돌려보내는 문제까지 포함해 우리의 법적인 절차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다면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 재산을 필요로 하는 외국과의 관계는 국회의 비준을 거쳐야 한다"며 ‘사드 배치’ 문제가 이에 포함된다는 취지로 말했다.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_더민주 홈페이지

그러면서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드 비용을 대라는 문제까지 와 있기 때문에 국민의 생명과 안전, 국민의 재산이라는 측면을 잘 살펴서 현명하게 판단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지정기록물'로 봉인·이관된 박근혜 정부의 대통령기록물을 국회 차원에서 열람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하는 바는 없다“면서도 ”야당과 필요한 부분에 대해 협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국민의당 등 야당과의 연정 문제에 대해 "국민의당은 우리와 뿌리가 같고 생각하는 것도 장히 일치하는 부분이 많다"며 "지금은 국민의당이 우리 당에 여러 섭섭한 감정을 갖고 있기 때문에 협치의 과정과 내용을 잘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도 "무조건 대립하고 싸우는 야당과의 관계가 아닌 국민들에게 필요한 일이 있으면 협조할 것"이라고 협치 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아울러 "공통 공약을 통한 정책 연대는 충분히 가능하다. 공통되는 공약들을 정리하고 있다"면서 "그게 정리되고 순서가 정해지면 공통 공약 추진을 위한 일정, 틀 같은 것을 말씀드려 볼 생각"이라고 전했다.

그는 '100일 민생상황실' 공약과 관련해 "공정을 바로세우고 부족한 일자리를 만드는 게 민생이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비정규직을 좋은 일자리로 전환하는 데 필요한 입법, 예산, 추경까지 포함해 총력 체제로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앞서 우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께서 민생, 적폐해소, 탕평인사로 통합과 개혁의 문을 여셨다"며 "이제 우리당이 화답해야할 차례다. 질서 있는 개혁을 위해 당·정·청 간 '깊이 있는 소통'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동주 기자 djlee@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