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5·18 역사왜곡 막고 진상 반드시 밝혀낼 것"

"5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 용납될 수 없다"
기사입력 2017.05.19 07:2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 규명의지를 드러내며 "5·18 관련 자료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고, 전남도청 복원 문제를 광주시와 협의·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진상규명은 진보와 보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며 “국민 모두가 함께 가꾸어야 할 민주주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 문재인 대통령_청와대

문 대통령은 "37년 전 그날의 광주는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슬프고 아픈 장면이었다"며 ”5월 광주가 남긴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채 오늘을 살고 계시는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그는 5·18 사건을,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우리 현대사의 비극으로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저 자신도 5·18 때 구속된 일이 있었지만 제가 겪은 고통은 아무것도 아니었다"며 "광주의 진실은 저에게 외면할 수 없는 분노였고, 아픔을 함께 나누지 못했다는 크나큰 부채감이었다. 그 부채감이 민주화운동에 나설 용기를 주고 저를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사회 일각에서는 5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는데 용납될 수 없는 일이며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우리는 많은 사람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 민주주의의 역사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으며, 1987년 6월항쟁과 국민의정부·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며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공약 이행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제창 금지 논란이 따른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 문 대통령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라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고 평가했다.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으로, 이 노래 제창은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월의 죽음과 광주의 아픔을 자신의 것으로 삼으며 세상에 알리려 했던 많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도 함께 기리고 싶다. 5월의 영령들과 함께 이들의 희생과 헌신을 헛되이 하지 않고 더는 서러운 죽음과 고난이 없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광주시민들께도 부탁드린다. 광주정신으로 희생하며 평생을 살아온 전국의 5.18들을 함께 기억해 달라"며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달라"고 강조했다.

[이동주 기자 djlee@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