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17 '미리 보는 5G 올림픽'

기사입력 2017.05.22 07:1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내 최대 정보통신박람회 '월드IT쇼 2017(이하 WIS 2017)'가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강남구 코엑스(COEX)에서 개최된다.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이번 행사 기간 중에 '미리 보는 5G 올림픽' 주제로 전시관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 KT


전시관 입구에서부터 시작되는 '5G 네트워크' 존에서는 전면에 KT 무선가입자들을 위한 스마트폰 배터리 소모 절감 기술인 C-DRX(Connected mode Discontinuous Reception)를 배치했다. KT 무선가입자들은 데이터 사용 시 항상 연결 상태가 돼 배터리를 소모하던 기존의 방식을 개선해, 송수신이 없을 때는 통신 기능을 꺼 둠으로써 배터리 소모를 획기적으로 절감하는 C-DRX 방식을 통해 스마트폰 배터리 이용시간이 최대 45% 증대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전시장 내에서 관람객은 홀로렌즈의 MR(Mixed Reality)을 통해 상세 설명을 들으며 KT 무선가입자 전체가 1초당 절감하는 전력을 활용한 수천 개의 LED 전구로 눈 내리는 겨울을 형상화한 미디어 파사드를 감상할 수 있다. 미디어 파사드를 통과하면 KT가 평창에서 세계최초로 선보일 5G 기술들을 만나볼 수 있다.

여기서는 P5G(Pyeongchang 5G) 규격 기반의 5G 속도, 커버리지, 장비를 소개하며 부스 중앙의 디오라마를 통해 5G 기술에 대한 AR(Augmented Reality) 설명도 함께 제공한다.

'융합 서비스' 존 전면에는 관람객들이 KT의 5G 서비스를 다양한 동계올림픽을 즐기며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는 VR(Virtual Reality) 기구들을 마련했다.

지난 2월 MWC 2017에서 선보여 스페인 국왕인 펠리페 6세를 비롯한 다수의 관람객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던 루지뿐 아니라, 알파인 스키, 봅슬레이, 피겨스케이팅 등 다양한 VR 기구들을 통해 관람객들이 5G 서비스를 알기 쉽게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전시관 측면은 가정집과 사무실 환경을 조성해 KT 인공지능 TV '기가지니'가 관람객들에게 맞는 콘텐츠를 추천해주며, 국내 최초 선보인 IPTV 하이퍼 VR 쌍방향 놀이학습 서비스 'TV쏙' 등을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KT-MEG은 인공지능 기반 에너지 빅데이터 분석 엔진 '이브레인(e-Brain)'이 핵심이 되는 스마트 에너지 플랫폼이다.

이에 시간/요일/기상 등의 변수에 따라 달라지는 건물의 에너지 소비패턴을 분석해 전력사용량을 예측하고 절감요소를 도출해 줌으로써 비용절감이 가능한 KT의 미래 핵심사업의 일환이다.

KT 홍보실장 윤종진 전무는 "KT는 국내 최대규모 IT 축제인 WIS를 통해 국민께 세계 최고의 5G 기술들을 선보여 왔다"며, "이번 WIS 2017을 통해 세계최초 5G 올림픽을 준비하는 제4차 산업혁명 선도사업자로서 KT의 역량을 집약해 보여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수 기자 kslee@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