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우시티 네이밍 선정단, 주요 공공시설 명칭 선정

기사입력 2017.07.17 15:4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장성군 '옐로우시티시 네이밍 선정단'이 새롭게 지어지고 있는 장성지역 주요 공공시설물에 새로운 명칭을 선정했다.

'옐로우시티 네이밍 선정단'은 최근 회의에서 장성호 트레킹길, 황룡강 징검다리, 현대식 공공실버주택 등 총 6개의 공공시설 명칭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 장성군


이날 회의를 통해 황룡강 징검다리는 '용 뽕뽕다리', 황룡강 장미터널은 '장미터널', 장성호 트레킹길은 '장성호 수변길', 공공실버주택은 '누리타운', 자연생태놀이터는 '황미르 놀이터', 진원면 산정리 미래조형물은 '옐로우게이트'로 명명했다.

옐로우시티 네이밍 선정단은 장성군 공공시설물의 이름을 짓는 민관 거버넌스 자문단으로, 박노원 부군수를 단장으로 공무원 4명과 장성지역에서 활동하는 문화, 예술, 언론 분야 전문가 11명으로 구성됐다.

선정단은 현대식 공공실버주택의 새 이름으로 '누리타운'선정한 배경에 대해 '누리'라는 단어에는 '하늘이 햇빛에 물들어 붉게 보이는 현상'과 '세상'이라는 뜻이 담겨 있다면서 '세상을 넉넉하게 관조하는 여유로움이 넘쳐나는 생활공간'이라는 의미와 함께 장성군 상징색인 옐로우, 노년을 상징하는 실버의 이미지를 모두 누리에 함축했다고 밝혔다.

장성 공공실버주택은 65세 이상 어르신들의 주거와 복지, 건강, 경제활동 관련 시설을 한곳에 모은 현대식 복합 노인 주거시설이다.

또 황룡강 서삼교 아래에 조성된 징검다리는 '용 뽕뽕다리'라는 재미난 이름을 붙였다.

선정단은 용이라는 말을 넣어 황룡강과 연관이 있다는 의미를 부여하는 동시에 '뽕뽕' 소리를 내며 즐겁게 다리를 건너라는 뜻을 담았다.

이 밖에도 산과 호수를 따라 걸을 수 있는 명품 트레킹 길인 장성호 트레킹길의 새 이름은 '장성호 수변길'로 정해 이곳을 찾는 관광객이 길의 특성을 단순하면서도 쉽게 이해하도록 했다.

선정단은 주민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고 옐로우시티의 이미지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는 이름 위주로 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청수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