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드기지 전자파 측정계획 관련단체 반대로 취소"

"전자파 안전성 주민 우려 고려해 측정 원하면 지원할 것"
기사입력 2017.07.21 13:5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방부는 경북 성주의 사드(THAD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대한 전자파 안전성 검증을 위한 측정계획을 취소했다고 21일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사드 기지의 전자파 안전성 측정을 시행하는 방안을 지역 주민들과 협의 중이었는데 취소됐다. 현 상황은 전자파 측정 시 주민 참여를 보장한다는 당초 약속이 관련 단체 반대로 이행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문상균 대변인은 "사드 레이더에 대한 전자파 검증은 전자파 안전성에 대한 주민 우려를 우선 고려한 것이었다"면서 "국방부는 전자파 검증 계획을 철회하되 앞으로 주민 대표와 지역 주민 여론을 수렴해 전자파 측정과 확인을 원할 경우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변인은 관련 단체의 반대 이유에 관해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지역 단체에서 반대가 있어서 지역 주민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 검증단은 자치단체, 시·군의회, 주민, 기자 등 참관인 45명이 참여해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김천시 농소면 노곡리, 남면 월명리, 율곡동(혁신도시) 등 4곳에서 사드배치 기지에서 나오는 전자파를 측정할 계획이었다.

이에 사드철회 성주투쟁위원회 등은 지난 20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 및 투쟁위원회와 협의 없이 추진하는 전자파 측정을 거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동주 기자 djlee@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