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R 진단 키트 강자 랩지노믹스, 터키 시장 진출

기사입력 2017.08.11 09:4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분자진단 헬스케어 전문기업 랩지노믹스(084650, 대표 진승현)가 터키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랩지노믹스는 지난 9일 터키의 의료기기 판매업체 메드산텍(MedsanTek)社와 제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출 제품은 체외진단키트 일종인 '랩지스캔 프락사'(LabGscan FRAXA™) PCR 키트다.

터키 이스탄불에 소재한 메드산텍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서비스를 비롯해 주요 분석 장비 및 시약 등을 공급하는 터키의 대표 바이오 기업으로, 2000년 설립됐다.

이번 계약을 통해 메드산텍은 터키 전역에 랩지노믹스의 LabGscan FRAXA™ 제품을 독점 공급할 예정이다.

이 제품은 유전 질환의 일종인 '취약X(Fragile-X)증후군'을 진단하는 산전 선별검사키트다. 기존 방식 대비 검출 가능 범위가 넓어 검사의 정확도가 높고, 소량의 혈액으로도 간편하게 검사할 수 있다. 또한 검사 후 하루 만에 결과 확인이 가능하며 저렴한 비용으로도 민감도 높은 검사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취약X(Fragile-X)증후군은 다운증후군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유전성 질환이다. 특히 유럽 및 중동 지역에서는 필수 검사로 인식되면서 많은 산모들이 검사를 의뢰하고 있다.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회사가 해외 수출을 늘려나가는 데 있어, 이번 터키 메드산텍과의 계약은 최근의 스페인 롱우드(Longwood)社와의 계약에 이어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면서 "이를 교두보 삼아 앞으로 유럽 시장 확대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랩지노믹스는 지난 달 스페인 진단전문기업 롱우드와 제휴하여, 스페인 및 포르투갈 지역에 진단키트 및 NGS서비스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편, 랩지노믹스는 LabGscan FRAXA™ 외에도, 성감염증 원인균 진단 제품인 LabGun HPV™ Kit, HPView® Chip 등도 시장조사와 성능테스트를 마친 뒤 메드산텍에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최화순 기자 ann@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