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청와대, 탄핵 가결 직후 컴퓨터·서버 대량 폐기

불법비리 증거 인멸한 의혹...내용 확인 불가
기사입력 2017.10.18 13: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가결된 이후 청와대 컴퓨터 300여 대와 서버 80여 대가 폐기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청와대 비서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12월 9일 국회 탄핵안이 가결된 지 20일 이후 2차례에 걸쳐 컴퓨터와 서버를 완전히 폐기처리 했다.

이는 당시 삼성의 뇌물수수 및 국정농단 의혹을 받는 박 전 대통령이 특검의 압수수색과 새 정권이 교체될 경우를 대비해 불법비리 증거를 모조리 인멸하려 한 정황으로 보인다.

자료를 보면,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29일 데스크톱 컴퓨터 300대와 노트북 컴퓨터 15대를, 컴퓨터 서버 22대를 폐기했다.

이후 헌법재판소가 3월10일 박 전 대통령을 파면결정 한 지 한 달 후인 4월17일에 컴퓨터 서버 60대를 추가로 폐기했다.

박근혜 정부 막바지에 청와대가 폐기한 데스크톱·노트북 컴퓨터는 총 315대이며 서버는 82대다. 하지만 폐기된 컴퓨터와 서버에 어떤 자료가 있었는지 현재 확인이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자진 탈당’으로 이미지 쇄신을 기대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 측과 만나 스스로 한국당을 떠나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당초 18일 윤리위원회에서 박 대통령에게 ’탈당 권유’ 징계를 내릴 방침이었으나 박 전 대통령의 결정을 하루 이틀 더 기다릴 계획이다. 만약 박 전 대통령의 결정이 늦어지면 19∼20일 열리는 윤리위에서 행보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동주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