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朴문고리3인방 안봉근·이재만 체포…국정원 자금 수뢰 혐의

검찰, 박근혜 정부 "뇌물 혐의 수사"...조윤선도 관여 의혹
기사입력 2017.11.01 09:1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검찰이 31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을 국가정보원 의혹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검찰은 또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의 특수활동비가 청와대에 흘러들어간 의혹과 관련해 이날 오전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 자택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이번 사안은 기본적으로 뇌물 혐의 수사로 청와대 관계자들이 국정원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상납 받은 혐의에 관한 것"이라며 "두 전 비서관을 포함해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자택, 사무실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화이트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특활비가 안 전 비서관 등 박근혜 정부 청와대 관계자에게로 흘러들어간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 시절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 등 측근이 국정원 직원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것이 뇌물죄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안 전 비서관 등이 박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국정원으로부터 연간 십수억 원의 돈을 정기적으로 챙긴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검찰은 두 비서관 외에도 조윤선 전 장관 역시 국정원 관계자로부터의 금품수수 과정에 관여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이 2013∼2016년에 걸쳐 청와대에 전달한 특활비는 총 40여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을 상대로 특활비 사용처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을 불러들여 국정원의 특활비가 안 전 비서관 등에게 건네진 사실을 알았는지, 경위 과정도 조사할 예정이다.

[이동주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