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연맹, "남북정상회담, 평화의 문 여는 기회로 삼자"

기사입력 2018.01.08 22:0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계청년리더총연맹(총재 이산하, WORLD FEDERATION OF POWER LEADERS, 이하 세계연맹)(www.wfple.org)은 최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성명을 8일 발표했다.

세계연맹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 정부의 고위급 남북당국회담 제의에 북한이 사흘 만에 수락하면서 2년 만에 만남이 재개된다"고 말하고, "본격적인 대화시기로 보자면 김대중·노무현 정부 이래 9년 만의 일이라고도 할 수 있다"며 "남북은 새해 첫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가 나오면서 남측이 회담을 제의했고, 남북 연락채널이 본격 재개됐다. 불과 5일 만에 회담이 성사된 데는 남북 모두 정치·외교적 해결 사안에 대한 공통해법 모색의 필요성이 크다고 공감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연맹은 "이번 고위급 회담은 그동안 냉각된 분위기에서 적대감을 쌓아온 남북이 긴장을 해소하고 화해의 기회를 잡기 위한 관문이란 점에서 매우 중대하다"고 말하고 "도발로써 긴장국면을 유지하고 고립을 자초해 온 북한이 이번 회담을 통해 남측과 공식 소통에 나섰다는 점은 그래서 더욱 의미가 크다"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세계연맹은 "우리 정부는 이번 회담 개최를 통해서 경색된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출발점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하고 또한 "그동안 피력한 한반도 문제 개선의 의지를 주도적으로 실천함으로써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에 힘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번 남북당국회담을 통해 평화의 문이 활짝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세계청년리더총연맹 로고 (www.wfple.org)

다음은 세계청년리더총연맹이 밝힌 "남북정상회담, 평화의 문 여는 기회로 삼자" 성명 전문이다.

 

이번 남북의 소통 채널 재개는 향후 북·미와 한·미관계, 북핵문제를 둘러싼 한반도 정세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북한의 핵개발과 미사일 도발로 인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지속되는 시점에서 북한과의 소통문제는 이미 국제사회의 중요한 이슈이자 변수로 자리 잡았다. 따라서 우선 남북이 구체적으로 실행 가능한 것부터 차근차근 이해하고 풀어나가려는 노력이 있어야만 한반도 평화를 마련하는 구체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우리 정부의 고위급 남북당국회담 제의에 북한이 사흘 만에 수락하면서 2년 만에 만남이 재개된다. 본격적인 대화시기로 보자면 김대중·노무현 정부 이래 9년 만의 일이라고도 할 수 있다. 남북은 새해 첫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가 나오면서 남측이 회담을 제의했고, 남북 연락채널이 본격 재개됐다. 불과 5일 만에 회담이 성사된 데는 남북 모두 정치·외교적 해결 사안에 대한 공통해법 모색의 필요성이 크다고 공감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고위급 회담은 그동안 냉각된 분위기에서 적대감을 쌓아온 남북이 긴장을 해소하고 화해의 기회를 잡기 위한 관문이란 점에서 매우 중대하다. 도발로써 긴장국면을 유지하고 고립을 자초해 온 북한이 이번 회담을 통해 남측과 공식 소통에 나섰다는 점은 그래서 더욱 의미가 크다.

이번 남북의 소통 채널 재개는 향후 북·미와 한·미관계, 북핵문제를 둘러싼 한반도 정세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북한의 핵개발과 미사일 도발로 인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지속되는 시점에서 북한과의 소통문제는 이미 국제사회의 중요한 이슈이자 변수로 자리 잡았다. 따라서 우선 남북이 구체적으로 실행 가능한 것부터 차근차근 이해하고 풀어나가려는 노력이 있어야만 한반도 평화를 마련하는 구체적인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우리 대표단은 먼저, 내달 개막하는 평창동계올림픽의 북한 선수단 참가 논의를 이어가며 화합의 장을 독려해야 한다. 다행히 회담의 남북대표단에 스포츠 및 남북관계 담당자가 적절하게 포함됐다는 점에서 발전적인 대화는 가능할 것이다. 회담의 남측 대표단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측 대표단에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참여한다.

북한 대표단에는 이밖에도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과 원길우 체육성 부상 등이 함께 할 예정이다. 조명균 장관은 현재 통일부에서 북측과 회담 경험이 많아 '회담통'으로 불린다. 남측의 입장을 차분하게 전달하고 북측을 설득하는 데 강점이 있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역시 남북협상 경험이 많다는 점에서 '대남통' 인사로 분류되어 유연한 대화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 대표단은 이번 회담에서 올림픽 사안을 중점으로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 단일팀 구성 등 화합의 가치가 올림픽에서 극대화되도록 힘써야 한다. 올림픽 참가 논의가 원만하게 진행되면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적 긴장완화 문제 등 후속 의제로 확대시켜 남북의 당면과제들을 고민하는 실리를 추구해야 한다.

북한 대표단은 이번 회담에서 한미훈련 중단을 비롯한 군사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이 엿보인다. 미국은 남북회담에 전폭적인 지지를 밝히면서 ”조건만 충족되면 김정은과 직접 통화할 수도 있다“며 열린 입장을 취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북·미 간 대화에서는 비핵화 조치가 우선이라는 입장은 분명히 했다. 핵 문제를 둘러싼 북한과 미국의 입장이 강경하기 때문에 한·미 군사문제는 향후 남북대화가 진전되는데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하지만 남북이 ‘한반도 평화’를 공통분모로 놓고 있다는 점을 거듭 확인한다면 보다 주도적으로 회담을 이끌어갈 가능성도 있다.

우리 정부는 이번 회담 개최를 통해서 경색된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출발점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 또한 그동안 피력한 한반도 문제 개선의 의지를 주도적으로 실천함으로써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에 힘을 기울여야 한다. 이번 남북당국회담을 통해 평화의 문이 활짝 열리기를 기대한다.

[세계청년리더총연맹 기자 www.wfple.or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