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만 관광객 시대' 의 수원

기사입력 2018.01.10 10:1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수원시를 방문한 관광객 수가 지난해 처음으로 800만 명을 넘어섰다.

2017년 한 해 동안 수원시를 찾은 관광객은 807만 5천268명으로 사상 최대 방문객 수를 기록했던 2016년(713만 2천707명)보다 12.8% 증가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136만 6천304명으로 전년보다 17.4% 줄었지만, 내국인 관광객이 670만 8천964명으로 21.8% 늘어났다.

수원시 관광객 수는 '생태교통수원 2013' 축제가 열렸던 2013년 500만 명(526만 명)을 돌파했지만, 2014(462만 명)·2015년(486만 명)에는 400만 명 대에 머물렀다.

'수원화성방문의 해'였던 2016년 처음으로 700만 명을 넘어섰고 1년 만에 '800만 관광객 시대'를 열었다.

수원시는 2017년 관광객 수 목표를 '500만 명'으로 설정한 바 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에 따른 한·중 외교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줄었지만, 수원 야행과 수원화성문화제가 열린 8∼9월에 많은 관광객이 찾으면서 목표를 초과 달성(161.5%)하게 됐다.

월별 관광객 수 추이를 보면 제54회 수원화성문화제가 열린 9월이 159만 1천812명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수원화성문화제에는 역대 최대 인원인 75만 명이 찾았으며 '수원 야행' 행사가 있었던 8월에 95만 6천654명이 수원을 찾았고, 5월에 91만 6천608명이 방문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9월이 22만 9천57명으로 가장 많았고 8월 13만 6천586명, 6월 12만 4천411명 순이었다.

시 관광과 관계자는 "한·중 외교 갈등 여파로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줄어들어 전체 관광객 수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다"며 "내실 있는 행사·축제를 개최해 예상보다 많은 관광객이 수원을 방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최송연 기자 sychoi@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