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업·지역·에너지·무역 분야 전문인력 8천명 양성

1463억원 예산 투입...분기별 '취업현황 점검'
기사입력 2018.01.11 09:3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부가 산업·지역·에너지·무역 분야의 전문인력 8천명을 양성한다. 산업인력 양성이 취업으로 이어지도록 정부는 1천46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분기별로 취업 현황을 점검하는 등 사업 관리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8 산업부 인력양성계획'을 발표했다.

2017년도 산업기술인력 수급실태조사를 보면, 신산업 전문인력은 부족하고, 입사 1년 이내 조기 퇴사율이 40.1%에 달하는 등 산업인력분포 불균형과 불안정한 일자리 등 문제점이 지적됐다. 20~30대 청년 산업기술인력 비중도 50%를 밑돌았다.

이에 산업부는 4차 산업혁명 맞춤형 신산업 분야의 인력을 양성하는데 강화하기로 했다. 또 현장실무 능력을 갖춘 산업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일자리로 연결되도록 사업의 관리체계를 강화하는 등 중점 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먼저, 구체적인 산업과제는 첨단신소재 3D 프린팅, 친환경·스마트선박, 웨어러블 스마트디바이스, 고신뢰성 기계부품, 고부가 금속소재 등 5개 신산업에 대한 인력양성사업이다. 여기에 80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하고 석·박사 130명을 신규 지원한다.

산업단지와 대학을 통합 연계한 산·학융합지구에서 학부생·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기업과의 산·학 공동연구, 프로젝트 실험실(Lab) 등을 지원하며, 현장형 기술·연구인력 2천463명도 양성한다. 또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근로자 및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 5천340명을 대상으로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에너지산업분야 인력계발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미래 에너지산업을 위해 태양광·풍력·원전해체 등의 석박사 연구·개발(R&D) 전문인력을 양성하기로 했다, 관련 분야에서 학부·대학원생·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기업 R&D와 연계한 계속지원 형태로 현장 맞춤형 연구전문인력 1천500명을 양성한다.

무역 분야에서는 전국 20개 대학에 설치된 지역특화 청년무역전문가 양성사업단(GTEP)을 통해 예비 무역인력(대학 3~4학년) 1천280명에게 지역별 특화무역 실무교육을 실시한다.

산업인력 양성이 일자리로 이어지도록 분기별 취업 현황을 점검하는 등 사업관리도 강화한다.

산업부는 교육에 따른 수혜 인원(학생)의 취업·퇴직·재취업 등 취업경로를 3년간 추적 조사해 향후 사업집행에 반영하기로 했다. 신규 사업을 공고하면, 컨소시엄마다 기업이 5개 이상 참여하도록 의무화하고, 고용 연계방안, 산·학 프로젝트 및 인턴십 추진계획 등 산업계 참여 방안을 선정평가에 반영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신산업 인력양성과 일자리 창출을 최대한 지원하면서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내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차효진 기자 hjcha@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