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의혹 제기' 박지원 1심 무죄…“비방 목적 보기 어려워”

박지원 "박근혜·만만회 의혹 검찰이 수사했다면 국정농단 없었을 것"
기사입력 2018.01.12 18:0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의혹을 제기해 기소된 재판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는 박 전 대통령이 로비스트와 인연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 2014년 8월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뒤 3년 반 만에 나온 결과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조의연 부장판사)는 12일 박 전 대표가 박 전 대통령을 비방할 목적이 있었다고는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박 전 대표는 2012년 국회의원 신분이던 박 전 대통령과 부산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씨가 막역한 사이라고 발언해 박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2014년 8월 말 불구속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발언 내용이 단정적이고 과장된 표현이 있다 해도 발언 내용이 허위라는 걸 인식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피고인이 적시한 사실은 공공의 이익에 관한 것에도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또 "당시 저축은행 비리는 국민적 관심사항이었고, 부산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가 정·관계 유력 인사들과의 친분을 활용해 구명 로비를 한 혐의로 수사와 재판이 진행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피해자와 박태규가 친분이 있고 만난 적이 있다'는 이야기를 언론인 등으로부터 듣고, 정부·여당을 비판·견제하는 야당 의원으로서, 여당의 비상대책위원장이자 차기 유력한 대통령 후보인 피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수사촉구 차원에서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는 선고가 난 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게 2012년, '만만회' 의혹을 제기한 게 2014년인데, 검찰이 저를 수사할 게 아니라 이 사람들을 수사했다면 오늘의 국정 농단은 없었을 것이고 박 전 대통령이 감옥 갈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수많은 언론인이 저에게 두 사람이 만났다는 얘기를 해줬고, 여권의 중진의원은 물론 당시 총리 후보로 회자되던 분들도 둘이 만났다는 걸 인정하면서 저에게 '제발 거론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그렇기 때문에 무죄를 확신했다"고 전했다.

박 전 대표는 2014년 6월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만만회'라는 비선 실세가 국정을 움직이고 있다. '만만회'는 이재만 대통령 총무비서관과 박지만씨, 정윤회씨를 지칭하는 것이라고 들었다"고 밝혀 박지만·정윤회 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도 기소된 바 있다. 그러나 박지만·정윤회 씨가 박 전 대표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처벌불원서를 재판부에 내면서 공소사실은 철회됐다.

 

[이정우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