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MB성명발표, 盧죽음과 정치보복 거론...분노 금할 수 없다"

기사입력 2018.01.18 13:2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 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전날 성명발표와 관련,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 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은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_ 청와대

박 대변인은 또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전날 서울 대치동 슈페리어타워 내 자신의 사무실에서 성명발표를 통해 “최근 역사 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며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 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수사를 받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라며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고 말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과 관련, MB측근들이 구속되고 검찰의 수사가 급물살을 타자 이 전 대통령은 성명발표를 통해 정면 돌파의 뜻을 밝힌 셈이다.

한편 검찰은 MB 정부 당시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사실상 재수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이날 최종석(48)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실 행정관을 비공개 소환 조사하면서 불법사찰 및 증거인멸의 몸통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우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