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인의 종, ‘하늘 문이 열리다’ 출간

기사입력 2018.02.08 12: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도서출판 만인의 종(대표 안영례)이 ‘하늘 문이 열리다’를 출간했다고 8일 밝혔다.

‘하늘 문이 열리다’는 대한민국이 전 세계의 종주국이 되는 구심점을 선포하는 책으로 일백만 일자리 창출의 비결이 담겨있는 책이다.

저자는 “현재 대한민국은 아주 작은 나라이며 힘이 약한 나라인데 어떻게 해서 전 세계를 지도하는 종주국이 될 수 있다는 말인가. 하늘이 함께 하지 않으면 될 수 없다”고 말한다.

▲ 만인의 종이 출간한 하늘 문이 열리다 표지


이 책은 바야흐로 풍성하게 말로만 전해 오던 ‘추수 심판의 날’이 다가오고 있다며 요한묵시록(요한계시록)에 비유로 예언되어 있는 대 환란의 시기(전 삼년 반과 후 삼년 반)가 도래한 것이라고 말한다. 이 시기의 난을 일으키는 나라는 아시아에 있으며 그 일을 성취할 적그리스도는 이미 와 있고 나이는 약 40세 정도다.

그들은 모든 준비를 끝내고 그 날과 시기만을 조정하고 있는데, 세계평화를 가장한 적그리스도는 세계종교통합을 내세워 전 세계 인구 삼분의 일을 죽이고 죽게 된다. 이때 전 세계의 모든 종교가 사라진다. 이어지는 후 삼년 반 동안에 전 세계를 지도하는 대한민국이 일어서게 된다. 대한민국에서 만국 만백성들에게 예언한 말씀들이 그대로 이루어짐으로 전 세계는 대한민국으로 힘을 합쳐 하나가 된다.

‘하늘 문이 열리다’는 종이책 신국판 320쪽, 전면 컬러, 1만5000원으로 유통된다. 앱북으로도 출시되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하늘 문이 열리다’로 검색하면 어플을 설치(유료 1만원)해 읽을 수 있다. 앱스토어에는 현재 업로드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한편 만인의 종은 책을 읽고 서평을 작성할 리뷰터를 모집하고 있다.

[이황주 기자 desk@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