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건설장비공장, 현대건설 양해각서 체결

기사입력 2011.07.26 18:1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중공업은 브라질 현지에 건설장비공장을 세운다.

브라질은 연방정부 차원의 경제개발계획과 2014년 월드컵, 2016년 하계올림픽을 앞두고, 고속철, 고속도로, 수력발전소 등 대규모 프로젝트 공사가 이어지고 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Rio de Janeiro)주(州)에서 현대중공업은 이재성 사장과 최병구 건설장비 본부장, 세르지우 카브랄 리우 주지사, 루이스 바스뚜스 이타치아이아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6일 건설장비 공장 투자에 관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현대중공업은 세계 3대 항만 도시인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이타치아이아시(市)에 약 1억5,000만 달러를 투자해 56만2천㎡(약 17만평) 규모의 공장 건설에 나서며, 리우 주 정부와 시 정부는 전기 및 용수, 가스공급라인, 진입도로 등 각종 인프라 건설을 지원하게 된다.

오는 2012년 말 공장이 완공되면 연간 2,000대 규모의 굴삭기와 휠로더, 백호로더 등을 생산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2014년까지 생산 규모를 연간 4,000대까지 확대할 계획으로, 브라질 공장이 완공되면 신흥경제국 브릭스(BRICs) 가운데 중국, 인도, 브라질 등 3개 국가를 잇는 ‘글로벌 생산체계’를 갖추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브라질 공장 설립으로 중남미 시장의 거점을 확보해 가격 및 영업력을 강화하고, 고객지원 강화 등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남미지역 회원국 간의 무관세 혜택 등으로 인접 국가인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베네수엘라 등 남미 시장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이광수 기자 gslee@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