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

편집인 이치수l입력2016.03.07 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편집인 이치수

반세기를 거슬러
무슨 연유이기에
상처로 얼룩져 있나

혹독한 겨울 지나
이리 휘고 저리 뒤틀려

이 땅에 우뚝 솟아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세차게 갈기어져 갔다

숨을 쉰다는 것이
생명의 끈을 이어 간다는 것이
죄가 될 수 있을까

애타게 기다리다
하나 둘
세파(世波)에 사라져 간
그 틈바귀에서
꿈을 꾼다

...

가까이 가면 달아날 것만 같고
만지려 하면
터져버릴 것 같은

봄기운 받아 갓 피어 오른
하얀 속살 드러낸
꽃잎 가장자리는
옅은 연 분홍빛으로 물들어가고

따사로운 봄 햇살은
위로하듯
여린 속살을 보듬는다

수줍은 듯
포개어진 꽃잎에는
사이사이 마다
은은한 향기가 솟아 오르고

 

 

 

 

 


편집인 이치수  martin@worldyan.com
<저작권자 © 월드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국제청소년연구원기사제보 광고안내독자투고구독신청불편신고제휴안내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Korea. All materials contained may not be used without the prior permission of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Copyright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Email: webmaster@worldyan.com for more information.
등록번호: 서울, 아0417, 등록일: 2007년 12월 13일, 발행·편집인 : 이치수 ㈜월드얀미디어그룹,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화순
주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1105호, 대표전화: 02-707-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