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 통해 예술교육·체험활동 지원

이청수 기자l입력2017.04.20 19: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화그룹은 지난 19일 오후 장애인의 날(4.20.)을 맞이해 충북 세종시 금호중학교에서 장애청년 국악연주단 '땀띠'의 사물놀이 공연을 진행했다.

이번 공연은 금호중학교의 장애학생들에 대한 비장애 학생들의 '장애이해교육'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이를 위해 금호중학교는 한화그룹과 한국메세나협회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을 신청했다.

▲ 한화


90분간 펼쳐진 신명 나는 '땀띠'의 공연은 단원들의 진정성 있는 스토리 소개가 더해져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감동을 선사해 큰 호평을 받았다. 국악연주단 '땀띠'는 서로 다른 중증장애를 가진 4명의 청년으로 이뤄진 국악연주단이다.

2003년 장애인 음악치료 프로그램으로 시작해 올해로 14년째를 맞이했다. 처음 연주를 시작했을 때만 해도 멤버 간 소통이 어려워 연주는 상상도 못 했었다.

하지만 2008년 장애인 국악팀으로는 독보적으로 90분 단독공연을 선보이면서 '땀띠'는 조금씩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후 2012년 12월 일본 동경예술대학 주최 '게다이아트스페셜' 협연, 2013년 1월 '평창스페셜올림픽' 개막공연, 2013년 남산국악당 창단 10주년 기념 공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무대 경험을 쌓았다.

2015년 국립극장에서 월드뮤직그룹 '공명'과 협업콘서트를 진행할 정도로 명실상부한 프로 연주단으로 자리매김했다.

대중과 꾸준히 소통해온 '땀띠'의 활동은 단원들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장구를 담당하고 있는 박준호씨(26)는 '땀띠'활동을 통해 사회성을 길렀고, 현재 취업해 사회구성원이 됐다.

조형곤 씨(24세, 징)는 백석예대 국악과를, 고태욱 씨(24세, 북)는 장애인 최초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연희과를 졸업했다.

이석현 씨(23세, 꽹과리)는 서울대 국문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며 땀띠의 무대진행 경험을 살려 KBS 4기 장애인 앵커에 선발돼, 3월부터 뉴스를 진행 중이다.

금호중학교 안병화 교장은 "땀띠의 공연을 통해 비장애 학생들이 폭넓게 이해하고 따뜻한 마음으로 더불어 살아가도록 인식개선의 기회를 제공하고 전교생과 함께 공유할 수 있어 의미 있고, 소중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애와 비장애의 벽을 허물 수 있도록 유익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한화그룹은 '한화예술더하기' 프로그램을 통해 전국의 21개 초등학교 및 복지기관들의 400여 명 어린이에게 매주 한 번씩 가야금, 전통무용, 사물놀이 등 전통문화 예술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한화예술더하기'는 한화그룹과 한국메세나협회가 2009년부터 9년째 운영해오고 있는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인 동시에 한화그룹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문화봉사활동으로 한화그룹 임직원들이 기금의 50%를 기부하고, 나머지 50%를 회사에서 지원하고 있다.

2015년부터는 가야금, 사물놀이, 창극, 전통무용, 서예·민화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 '전통문화 예술교육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을 통해 전통문화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전국 각지의 대중들에게 전하고 있다.

'한화 찾아가는 예술교실'은 2015년부터 현재까지 150여 회를 진행했고, 올해 9월까지 40여 회가 더 진행될 예정이다.

전국의 시·도 교육청, 초·중·고교, 아동복지시설, 정보산업학교, 여성가족부 유관기관(건강가정지원센터, 다문화가정지원센터 등) 등 다양한 기관들에서 한화예술더하기 홈페이지(www.artsplus.or.kr)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이청수 기자  desk@worldyan.com
<저작권자 © 월드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청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국제청소년연구원기사제보 광고안내독자투고구독신청불편신고제휴안내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Korea. All materials contained may not be used without the prior permission of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Copyright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Email: webmaster@worldyan.com for more information.
등록번호: 서울, 아0417, 등록일: 2007년 12월 13일, 발행·편집인 : 이치수 ㈜월드얀미디어그룹,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화순
주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1105호, 대표전화: 02-707-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