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정상외교 본격 시동

이동주 기자l입력2017.06.19 10: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후 2시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지난 21일 후보로 지명한 지 28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달 말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을 비롯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주변 4국 외교 등 산적한 현안에 더 이상 외교부장관 임명을 미룰 수 없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 강경화 외교부장관(왼쪽)_외교부 홈페이지

앞서 문 대통령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친 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가 야권의 반발로 국회에서 채택이 거부되자 15일 채택요청서를 국회에 재송부한 바 있다. 하지만 17일까지도 국회의 반응이 없자 법적 절차에 따라 이날 강 후보자를 외교부장관에 임명했다.

강경화 장관은 현재 17개 부처 가운데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에 이어 5번째로 한 부처의 수장에 임명됐다. 교육부, 미래부, 통일부, 국방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국토교통부 등 9개 부처 장관은 후보자가 지명된 상태다. 법무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아직 없다.

강 장관은 29∼30일로 예정된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첫 정상회담 준비에 본격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 사드(THAD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 자유무역협정(FTA), 주한미군 주둔비 인상 등 한미정상회담에서 다뤄야 할 현안이 민감하고 양국의 이견이 있는 사안인 만큼 외교부에서의 조율 능력이 요구되는 시기다.

강 장관은 사드 환경영향평가와 함께 한·미 간 북한·북핵 대응문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도 주목된다.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 4국과 대북제제 및 북핵 문제와 관련한 사안의 대응법도 관심을 모은다. 특히 유엔기구의 최고위직을 맡았던 강 장관이 인권 전문가로 활약해온 만큼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와 관련해 어떤 해법을 내놓을 것인지도 관심사다.

앞서 인사청문회에서 강 장관은 "한일 위안부합의가 나왔을 때 의아한 부분이 굉장히 많았다"며 "(2015년 한·일 정상 간에 합의한 내용 중 일부 문구는) 군사적 합의에나 나올 수 있는 이야기"라고 지적한 바 있다.

강 장관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이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거치면서 앞으로 외교 분야에서 어떤 성과와 두각을 나타낼지 기대를 모은다.

 


이동주 기자  djlee@worldyan.com
<저작권자 © 월드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국제청소년연구소기사제보 광고안내독자투고구독신청불편신고제휴안내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Korea. All materials contained may not be used without the prior permission of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Copyright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Email: webmaster@worldyan.com for more information.
등록번호: 서울, 아0417, 등록일: 2007년 12월 13일, 발행·편집인 : 이치수 ㈜월드얀미디어그룹,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화순
주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1105호, 대표전화: 02-707-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