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만 관광객 시대' 의 수원

최송연 기자l입력2018.01.10 1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수원시를 방문한 관광객 수가 지난해 처음으로 800만 명을 넘어섰다.

2017년 한 해 동안 수원시를 찾은 관광객은 807만 5천268명으로 사상 최대 방문객 수를 기록했던 2016년(713만 2천707명)보다 12.8% 증가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136만 6천304명으로 전년보다 17.4% 줄었지만, 내국인 관광객이 670만 8천964명으로 21.8% 늘어났다.

수원시 관광객 수는 '생태교통수원 2013' 축제가 열렸던 2013년 500만 명(526만 명)을 돌파했지만, 2014(462만 명)·2015년(486만 명)에는 400만 명 대에 머물렀다.

'수원화성방문의 해'였던 2016년 처음으로 700만 명을 넘어섰고 1년 만에 '800만 관광객 시대'를 열었다.

수원시는 2017년 관광객 수 목표를 '500만 명'으로 설정한 바 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에 따른 한·중 외교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줄었지만, 수원 야행과 수원화성문화제가 열린 8∼9월에 많은 관광객이 찾으면서 목표를 초과 달성(161.5%)하게 됐다.

월별 관광객 수 추이를 보면 제54회 수원화성문화제가 열린 9월이 159만 1천812명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수원화성문화제에는 역대 최대 인원인 75만 명이 찾았으며 '수원 야행' 행사가 있었던 8월에 95만 6천654명이 수원을 찾았고, 5월에 91만 6천608명이 방문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9월이 22만 9천57명으로 가장 많았고 8월 13만 6천586명, 6월 12만 4천411명 순이었다.

시 관광과 관계자는 "한·중 외교 갈등 여파로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줄어들어 전체 관광객 수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다"며 "내실 있는 행사·축제를 개최해 예상보다 많은 관광객이 수원을 방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최송연 기자  sychoi@worldyan.com
<저작권자 © 월드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송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국제청소년연구원기사제보 광고안내독자투고구독신청불편신고제휴안내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Korea. All materials contained may not be used without the prior permission of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Copyright Worldyan Media Group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Email: webmaster@worldyan.com for more information.
등록번호: 서울, 아0417, 등록일: 2007년 12월 13일, 발행·편집인 : 이치수 ㈜월드얀미디어그룹,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화순
주소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1105호, 대표전화: 02-707-1118